"강지환 마저도..." 다시금 상대배역 '운 없음' 증명한 여배우 - Lovetips